2009/07/18 (14:31) from 121.129.0.73' of 121.129.0.73' Article Number : 566
Delete Modify Geist Access : 4374 , Lines : 39
독일의 어떤 노인의 시


독일의 어떤 노인의 시

이 세상에서 최상의 일은 무엇일까?
기쁜 마음으로 나이를 먹고
일하고 싶지만 쉬고
말하고 싶지만 침묵하고
실망스러워질 때 희망을 지니며
공손히 마음 편히 내 십자가를 지자.

젊은이가 힘차게 하느님을 길을 가는 것을 보아도 시기하지 않고
남을 위하여 일하기보다
겸손되이 다른 이의 도움을 받으며
쇠약하여 이제 남에게 아무런 도움을 줄 수 없어도
온유하고 친절한 마음을 잃지 않는 것.

늙음의 무거운 짐은 하느님의 선물
오랜 세월 때묻은 마음을 이로써 마지막으로 닦는다
참된 고향으로 가기 위해
자기를 이승에 잡아두는 끈을 하나씩 하나씩 풀어가는 것
참으로 훌륭한 일이다.

이리하여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되면
그것을 겸손되이 받아들이자
하느님은 마지막으로 제일 좋은 일을 남겨두신다.
그것은 기도이다.

손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도
합장만은 끝까지 할 수 있다
사랑하는 모든 사람 위해 하느님이 은총을 베푸시도록 빌기 위해서.

모든 것이 다 끝나는
임종의 머리맡에 하느님의 소리를 듣게 될 것이다
오너라, 나의 벗아. 나 너를 결코 잊지 않으리라.

* 2001년 12월 14일, 강남 성모병원에서 김수환 추기경이 투병 중 손수 번역했다.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