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iothek zum Wissen





2000/11/25 (03:31) from 129.206.85.195' of 129.206.85.195' Article Number : 52
Delete Modify 전철 Access : 6452 , Lines : 308
김흥호
바보같은 사람이여. 92년이었던가. 너무 까마득한 과거의 일이 되어버렸다. 김형렬 님을 따라, 그 분을 처음 이대에서 만나 설교(신앙간증?)를 접했을 때, 그분의 진 면모를 헤아리지 못한 나를 생각하면. 여하간, 알아야 무엇이 보이고 들린다고, 오히려 신동아의 이 글을 통하여 그분을 새롭게 발견하게 되었다. 함석헌, 유영모, 김흥호. 한국에서 신학을 하는 사람이라면 꼭 그분들의 사상을 한 번은 접해보고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특집]한국의 기인·괴짜 10인 열전
                                                                       
                        
                                                                       
                       주역 성경 넘나드는 道人목사
                       김흥호


                        목사이기 이전에 도인이자 철학자. 35세때 주역을 묵상하다 문득
                        견성한 동양적 기독교인.
                        하루 한끼, 새벽 찬 목욕으로 몸과 정신을 단련해 온 노스승의
                        悟道頌(오도송).
                                                                                             
                        김홍근 <문학박사, 성천문화재단 연구실장>
                                                                                             

                                                                                             

                        

                          김흥호(金興浩·81) 교수는 기독교를 동양적으로 체득하고 그 깨달은
                        바를 이웃에게 전해온 사람이다. 그는 좋은 스승을 만나 귀를
                        뚫었고(聲聞), 각고의 노력으로 눈을 뚫었으며(緣覺), 자기를
                        이김으로써 코를 뚫고(菩薩), 평생을 대학강단과 고전연구 모임에서
                        강의하며 입을 뚫었다(佛陀). ‘기독교를 동양적으로 체득’했다는
                        말은 그가 곧 ‘본(視)’ 사람이란 것을 뜻한다. 그는 견성(見性)을
                        했기에 관(觀)을 갖게 된 눈 밝은 사람이다.

                        사도 바울이 고린도전서에서 사랑의 본질은 ‘나를 보고 나를 아는
                        것’에 있다고 지적했지만, 그는 자신을 보았기에 사랑의 힘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내적으로는 자기를 이기는 힘이며, 외적으로는 이웃의
                        아픔을 함께하는 힘이다. 불교에서 사랑을 실천하는 최선의 방법을
                        법보시(法布施)라고 하지만, 김교수도 평생을 강의하는 데 바쳤다.
                        한국 정신계의 선지식(善知識)으로서의 그의 모습은 지붕 끝에 매달려
                        바람이 불 때마다 땡그랑땡그랑 울리는 풍경의 이미지와 겹쳐진다.

                        渾身似球掛虛空 혼신을 다해 허공에 매달려
                        一等爲他談般若 오로지 이웃을 위해 말씀을 전하네
                        東風西風南北風 동에서, 서에서, 남북에서 불어올 때마다
                        滴了滴了滴滴了 딸랑 딸랑 딸딸랑 (여정의 풍영시, 한글 번역은 필자)

                        그리고 그 고요한 풍경 소리의 여운은 잎이 다 떨어져(樹凋葉落)
                        발가벗고 서서 늦가을 바람에 알몸을 드러낸 채(體露金風), 시리도록
                        푸른 가을하늘을 배경으로 높은 가지 위에 매달려 있는 빨간 홍시로
                        연결된다. 언젠가 젊었을 때 그가 쓴 아래의 글은 이제 팔순 고개를
                        넘은 그에게 그대로 자화상(自畵像) 같아 보인다.

                        지붕 위에 감이 새빨갛다. 다 익은 것이다(盡性). 동양 사람들은 다 익은
                        사람을 인(仁)이라고 한다. 자기 속알(德)을 가진 사람이요, 지붕 위에
                        높이 달려 있는 감처럼 하늘 나라를 가진 사람이다. 사랑의 단물이
                        가득 차고 지혜의 햇빛이 반짝이는 높은 가지의 감알, 그것이 어진
                        사람이다. 완성되어 있는 사람, 성숙해 익은 사람, 된 사람, 다한 사람,
                        개성을 가진 사람, 있는 곳이 그대로 참인 사람(立處皆眞), 언제나
                        한가롭고(心無事) 어떤 일에도 정성을 쏟을 수 있는 사람(事無心),
                        동양에서는 이런 사람을 사람이라고 한다. 다 준비되어 있는
         &n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