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iothek zum Wissen





2001/10/08 (21:06) from 129.206.82.101' of 129.206.82.101' Article Number : 98
Delete Modify 전철 Access : 5686 , Lines : 67
[2001. 10. 04]  9. Poehlmann의 Dogmatik






아홉번째, Poehlmann의 Dogmatik(Intertextual Writing)

Horst Georg Pöhlmann, Abriss der Dogmatik 바로가기



탄피 1.

전통적인 조직신학 지평의 문제제기와 안목을 바탕으로
개인적 문제제기를 심화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독일 신학도 친구들에게도 여전히 조직신학의 주요 저서로서
읽히고 있는 풸만의 Abriss der Dogmatik을 읽고 정리하였다.

탄피 2.

오늘 새벽 두어시 경 3 SAT 에서 에버하르트 융엘이 나왔다.
이곳의 신학과 신학자는 이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한
교회의, 신학의 입장 표명과 대안을 의무적으로
생산해 내어야만 하는 자리에 서 있는 것 같았다.
예를 들어 미국테러의 문제 때문에 요즘 많은 티브이
토론에 비숍 볼프강 후버 박사와 레만 교수가
의견을 개진하고 있음을 인상적으로 발견하였다.




2001. 10. 04.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